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견적문의 ☏ 010-6338-5167

  • 무엇이 행복인가?
  • · 작성자 | 관리자 · 등록일 | 2011-10-15(10:57:27) · 조회수 | 1,482 IP | 112.184.248.197
  • 경(經)에 '도적을 가져 자식을 삼는다'는 말씀이 있다.

     

     도 적을 자식으로 삼고 그를 소중히 아끼고 재산을 맡긴다면 재산은 마침내 도적의 수중에 돌아가고 본인은 빈털터리가 된다는 뜻이다.

     

     우리들이 수행에서 허망한 것을 가치로 알고 그를 좇다 가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하는 것을 경계하시는 말씀이다. 우리는 흔히들 무엇이든지 하고 싶은 대로 될 수 있다면 행복하리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그러고서는 아무 소득도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고 싶은 일들이란 대개가 그릇된 욕망이거나 허영심이나 게으름의 소망일 수가 있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마음에 깃든 도적의 명령일 수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런 소망을 추구하다보면 행복이 오 는 것이 아니라 불행이 온다.

     마땅히 참자기의 목소리에 따라야 한다.

     

     무엇이 참자기인가?

     본심이다.

     양심의 소리 다.

     이것이 부처님의 목소리인 것이다.

     

     비록 육체적으로는 좀 괴로운 일이라 하더라도 본심이 명하는 대로 따르고 나 면 마음속에서 '잘했다'하는 떳떳한 기쁨이 우러나오는 것 이다.

     

     흔히들 '그것이야 말이야 옳지만 워낙 어려운 일이라 서 행하기는 어렵다'고 한다.

     

     참으로 그럴까?

     실로는 힘껏 일하고, 마음껏 친절을 베풀고, 바다같이 너 그럽게 용서하고, 모두에게 감사할 때 우리는 기쁘고 사는 보람을 느끼게 마련이다.

     뿌듯한 행복감이 찾아든다.

     괴로 운 듯 하지만 오히려 그것을 행하고 난 기쁨, 그 환희는 말할 수 없다.

     편안히 누워 있고 만사 뜻대로 돌아간다고 결코 행복하지는 않다.

     거기에는 타락만이 따른다.

     마치 운 동선수가 어려운 적수를 찾아가며 경기를 하면서 향상과 환희가 있고, 등산가가 험한 코스를 고되게 생각하지 않고 산에 도전하여 시원스런 승리를 맛보는 것과 같이 인생도 이와 흡사하다.

     

     끊임없는 노력, 즉 깊은 내적 생명의 욕구 를 실현하고 밖으로 고난이 깃드는 환경을 이겨나가면서 참된 자기, 즉 불성의 무한력(無限力)을 구현해 나가는 것 이 인생인 것이다.

     만일 게으르고 나쁜 생각에 잠겨서 자 기에게 있는 무한력을 썩여버린다면 그 사람은 떳떳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마음이 괴로운 것이다.

     그것은 자기 진면목이 불성이기 때문이다.

     그는 자기가 은폐되지 않고 시원스레 표현되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이 불성인 본성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자. 그리고 알찬 열매를 거두어가야 할 것이 아닌가.

     불성인 자기에게 충실한 것이 불자다. 여기에 성공과 발전이 있는 법이다.

     

     - 광덕 스님의「빛의 목소리」中에서



목록보기버튼